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9/06 [13:24]
생태이야기
소나무도 꽃을 피우나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소나무도 꽃을 피우나요?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그렇다입니다. 모든 꽃은 꽃을 피웁니다. 꽃이 없다는 무화과도 사실 알고 보면 꽃을 피웁니다.

 

소나무의 꽃은 보통 4월 하순부터 5월 상순까지 피는데 보통 한 나무에 암꽃과 수꽃이 나란히 핍니다. 4월이면 노랗게 날리는 꽃가루가 수꽃입니다. 수꽃은 대량의 꽃가루를 만들어 바람에 날려 보내 수분을 시도하는 하는 풍매화입니다. 암꽃은 수꽃이 날리고 난 후 가지 끝에 2, 3개 씩 달린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암꽃이 자라서 된 솔방울은 둥근 모양이고 비늘 조각 안쪽에 날개가 달린 두 개의 솔씨가 있고 이 솔씨는 씨앗에 날개를 만들어 바람이 불면 먼 곳으로 여정을 떠납니다. 어미나무의 밑에서는 햇빛과 물의 경쟁으로 살기가 힘들어 멀리 보내 씨앗이 잘 자라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소나무 씨앗

▲     © 주간시흥

소나무  암꽃

▲     © 주간시흥

소나무 수꽃

▲     © 주간시흥

 

 시흥에서 자라는 소나무 중 가장 오래되고 멋진 소나무는 어디에서 어떤 모습으로 자라고 있을까? 신현동(포동) 새우개 서편마을 북쪽 산기슭에 자리 잡은 소나무로 마을에서 서편장승박이소나무라고 부릅니다. 붉은 수피부터 그 기상이 대단한데 주위 경쟁하는 나무가 없다보니 가지를 맘껏 펼치고 자라고 있습니다.

 

/숲해설사 박미영 시민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