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위한 '누리터' 운영

문화접근성 강화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6/14 [10:31]
김세은 기사입력  2024/06/14 [10:31]
시흥시,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위한 '누리터' 운영
문화접근성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위해 누구나 누리는 문화놀이터 누리터를 운영한다.

 

경기문화재단과 협업해 추진하는 이번 놀이터는 61415시부터 17시까지 오이도문화복지센터 61714시부터 17시까지 장곡동행정복지센터 61910시부터 17시 시흥은계LH7단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은 삶의 질 향상과 문화격차 완화를 위해 6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에게 문화예술·관광·체육활동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복지 사업이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복권기금과 경기도, 시흥시의 예산으로 지원되며, 1인당 연간 13만 원의 문화 향유 비용을 카드 형태로 지원하며, 전국의 문화누리카드 등록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누리터에서는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방문에 어려움을 겪는 이용자를 위해 이동 트럭이 직접 찾아가 수공예품, 체육용품, 캠핑용품 등의 문화상품을 보다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장에서 다양한 문화상품 샘플을 직접 보고 택배로 물건을 받을 수 있으며, 문화누리카드뿐만 아니라 일반 카드 결제도 가능하다. 또한 올해는 원예체험, 천연비누 만들기, 캘리그라피 무드등 만들기 등의 문화체험에도 카드사용이 가능하다.

 

.시는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