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본선 개최

본선 무대 오는 7월 6일 시청 늠내홀에서 개최

박영규 | 기사입력 2024/06/09 [23:43]
박영규 기사입력  2024/06/09 [23:43]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 본선 개최
본선 무대 오는 7월 6일 시청 늠내홀에서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박영규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가 주최하고, 해로토로 국제환경 문화사업단이 주관하는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의 본선 무대가 오는 76일 오후 3시에 시청 늠내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사단법인 한국동요문화협회와 환경부 후원으로 진행되며, 사회는 KBS 전 아나운서인 김경란이 맡는다.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는 환경을 주제로 한 창작동요대회로, 올해는 시화호 30주년과 창작동요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여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지난 4월에는 노랫말 공모를 시작으로, 5월에는 작곡 공모가 진행됐으며, 국내외에서 총 130여 편의 곡이 출품돼 큰 인기를 끌었다.

 

치열한 심사 과정을 거쳐 아름다운 가사와 멜로디가 담긴 환경창작동요 12곡이 최종 선정됐으며, 국내 10팀과 인도네시아 및 호주에서 지원한 2팀이 76일 본선 무대에서 기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3회 시흥시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는 어린이들이 꿈을 키우고, 환경을 생각해 보는 시간으로 될 것으로, 특히 제1회 대상 수상팀의 축하공연이 준비돼 있어 어느 때보다 더욱 풍성한 무대가 기대된다.

 

76일 개최되는 동요대회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티켓은 612일 오전 10시부터 네이버 예약(https://m.site.naver.com/1os7O)으로 오픈될 예정이다.

 

시는 해로토로 국제 환경창작동요제를 통해 환경의 소중함을 알리고, 아이들이 아름다운 동요를 부르며 꿈을 키우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