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농가에 과수 탄저병 발생 예방 적극 대응 당부

식물병원체 초기 감염 빨라 탄저병 약제 살포시기 앞 당겨야

박영규 | 기사입력 2024/06/04 [07:30]
박영규 기사입력  2024/06/04 [07:30]
시흥시, 농가에 과수 탄저병 발생 예방 적극 대응 당부
식물병원체 초기 감염 빨라 탄저병 약제 살포시기 앞 당겨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박영규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는 최근 이상기후로 과수 개화기뿐만 아니라 식물병원체 초기 감염이 빨라짐에 따라 탄저병 약제 살포시기를 앞당겨야 한다고 4일 밝혔다.

 

여름철 평균 기온이 1.5상승하고 강수량이 400mm 증가하는 등 고온다습한 기후가 지속됨에 따라 복숭아, 사과 등의 과수에 병해충 피해가 증가할 수 있다.

 

최근 전라남도 일부 시군의 복숭아 과원에서 예년에 비해 조기에 나타나고 있는 탄저병은 곰팡이균에 의해 발생하며, 병원균의 약 99%는 비가 올 때 빗물에 의해 전파된다.

 

탄저병은 과실이 석탄처럼 까맣게 변하는 병으로, 발생 최적온도는 25, 상대습도는 70% 이상에서 감염이 잘 이뤄진다. 5월 하순에서 6월 상ㆍ중순에서 어린 과실에 1차로 전염되어 까만 작은 점 형태의 병반을 나타내며, 잠복기를 거쳐 7월 하순에서 수확기까지 수시로 2차 전염을 반복한다.

 

탄저병균 포자는 빗방울 한 개에 6~134개가 들어있을 수 있으며 최대 40cm까지 전파될 수 있으므로 감염된 과실은 방제 전에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감염된 과실을 그대로 두고 방제하면 방제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감염 최성기 방제시기를 놓치면 대량 발생 가능성이 커지며, 동일 계통 약제 연용에 따른 약제 항성도 고려해야 한다.

 

김미화 시흥시 농업기술과장은 탄저병 관리를 위해서는 월동하는 병원균의 밀도를 줄이고, 과수원 내 이종 기주식물(병원체에 기생 당하는 식물) 관리, 살균제 살포 시기 및 작용 기작(작용 원리)을 확인해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