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1/03/01 [22:31]
'KTX 햄버거 진상녀' 게시글 "우리 아빠 누군지 알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KTX 햄버거 진상녀' 게시글 "우리 아빠 누군지 알아?"  © 주간시흥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KTX 햄버거 진상녀'란 게시물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게시자 A씨는 "티비에서나 보던일들이 저한테도 일어났네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남편하고 어디좀 갔다오다가 KTX를 탔어요 동대구역에서 어떤 젊은여자가 타더니 엄청 큰소리로 통화를 하더라구요. 조금 지나니까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잌을 먹는데 지나가던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된다고 마스크올리라고했더니 들은척도 안하는거에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승무원분도 어이가 없어서 그냥 가시더라구요 그러더니 옆에 앉아있던 여자분이 힘들었는지 일어나서 나가시고..좀 지나서는 이여자가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었다"고 덧붙였다.

 

그래서 A씨는 "'저기요 죄송하지만 드실꺼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셔주세요 공용 대중교통시설인데 너무 하시는거 아니냐'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에 햄버거를 먹은 당사자는 "내가 여기서 먹던말던 니가 무슨상관이냐며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이 너 우리아빠가 도대체 누군줄알고 그러냐며 너같은 거 가만안둔다고 갑자기 제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어머 어머 생긴것좀 봐! 진짜 없이 생겼다" 이러면서 없이살아서 열등감있는것들이 꼭 저런다'는 발언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그리고는 햄버거를 먹은 여성은 누군가에게 전화해서 "아빠 난데, 내가 빵좀 먹었다고 어떤 미친년이 나한테 뭐라그래" 등등 가만 안둔다고 제사진 찍은거 본인 페북에 올린다구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빠가 도대체 누구길래...", "코로나19 확산에 조심해야 하는 시점인데...", "기차 안에서 햄버거라니 너무 충격이네요"란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