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10/02 [06:44]
중국 백신가격, 미국처럼 고가에 팔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시진핑[사진=온라인커뮤니티]     ©주간시흥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중국 정부가 중국이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합리적인 가격에 전 세계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우리의 백신을 세계에 공공재로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것이라는 점 만큼은 확실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왕원빈 대변인은 그러면서 "중국이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이나 유럽의 백신보다 비쌀 것이라는 언론 보도는 근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왕 대변인은 또 "중국은 무상원조를 포함한 각종 방식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먼저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완성돼 사용할 경우 전 세계 공공재로 사용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4종을 개발해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