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6/02 [13:39]
작은자리종합사회복지관, 코로나19 극복 ‘나눔챌린지’
저소득 어르신,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작은자리복지관(관장 손현미)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주민들을 응원하고 주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나눔챌린지와 응원캠페인을 진행했다.

나눔챌린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지역주민들의 물품 기부를 독려하는 기부릴레이로 마스크, 손세정제(비누), 라면 중 1가지 물품을 기부하는 것으로 많은 지역주민과 주민조직이 참여했다. 

참여해준 주민과 주민조직은 ▲선배시민모임 ▲신천사 편지 마을해설사 ▲우리동네 작은도서관 책요정 ▲나눔강사단 ▲놀이친구 놀이활동가 ▲신흥사랑채 운영위원회 ▲신천도서관 희망씨와 우크렐레팀 ▲두문마루 운영위원회이다. 기부에 참여한 나눔강사단은 “코로나19로 힘든 지역주민들을 위해 뜻 깊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부된 물품은 마스크 524개, 손소독제(비누) 84개, 라면 864개, 마스크 필터 100개이며, 모인 물품은 응원키트로 제작되어 ‘우리동네 단골가게’상점 185곳과 지역 내 저소득 어르신, 지역아동센터 이용아동, 지역주민 약 590명에게 전달했다. 

 

  © 주간시흥

 

신천동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김○○씨는 “코로나19 때문에 더 힘드신 분들도 많을 텐데 상인들까지 신경을 써주고 도움을 줘서 감사하다. 덕분에 코로나19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작은자리복지관 손현미 관장은 “모두가 힘든 시기에 응원캠페인으로 시작되어 나눔챌린지로 이어지면서 지역의 많은 주민들이 동참해 주셔서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었다. 이번 응원캠페인이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주민들과 소상공인들 모두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어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작은자리복지관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