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6/01 [11:53]
트럼프 피신 "시위가 무서워" 부인·아들 어디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트럼프 피신 "시위가 무서워" 부인·아들 어디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워싱턴DC 백악관 인근까지 몰려든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잠시 지하벙커로 몸을 피신하는 일이 있었다.

 

뉴욕타임스(NYT) 3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밤 수백 명의 시위대가 백악관 쪽으로 몰려들자 잠시 백악관 내 지하벙커에 한 시간가량 머물렀다.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아들 배런 트럼프도 벙커로 피신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는 미 전역 최소 75개 도시에서 이어지고 있다. 곳곳에서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이 일어났고, 총격 사건까지 잇따르며 현재까지 최소 4명이 사망했다. 체포된 시위대는 1600명을 넘었다. 경찰도 100여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폐 위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의 무릎에 목이 짓눌려 질식한 흑인 남성이다. 주변 행인 이 장면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리자 미니애폴리스를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