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4/09 [12:12]
일본 코로나 확진자 503명 증가 '도쿄만 1338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아베총리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일본 정부가 지난 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500명 이상 증가했다.

 

NHK와 닛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이날 밤 11시 40분 기준 도쿄도에서 일일 최다인 144명을 비롯해 효고현과 아치현 등 36개 도도부현에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503명이 발생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961명이 됐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환자 712명을 합치면 5673명이다.

 

또한 이날까지 일본 국내 사망자가 100명을 돌파해 103명이 됐고,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1명을 더하면 총 114명이 지금까지 목숨을 잃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1338명이 발생한 도쿄도이며, 오사카부 524명, 가나가와현 355명, 지바현 324명 등이 뒤를 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