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4/07 [10:53]
‘시흥시 대표 종합병원’ 시흥시화병원, 개원 22주년 맞아
장기근속자 포상하고 격려하는 자리 마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시흥시화병원
(이사장 최병철)45일 개원 22주년을 맞아 장기근속자를 포상하고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화병원은 매년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일 년을 되짚어보고, 지역 대표 병원으로써의 역할을 점검하는 개원기념식을 개최하였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정책에 적극 참여하기 위해 행사를 축소했다.

지난 6일 시청각실에서 간소하게 진행된 장기근속상 수여식은 20주년을 맞이한 제1마취통증의학과 서재완 과장 외 7인과 최병철 이사장만 참석하여 그간의 노고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고 20년 장기근속을 기념하는 상패와 400만원 상당의 여행상품권을 수여하였다. 해당 여행상품권은 감염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종식 후 지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근면 성실한 자세로 맡은 바 직무에 충실하여 시흥시화병원 성장 발전에 기여한 15년 근속 1, 10년 근속 11, 5년 근속 18명에게는 개별로 상패와 기념상품 등을 전달했다.

 

최병철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한자리에 모여 축하와 격려를 나눌 수 없어 아쉽지만 환자 안전을 위해 이 시각에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 여러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한다.”라며 새로 이전하는 시흥시화병원의 외관을 타 병원과 차별화된 붉은 벽돌로 설계했다. 건물을 지을 때 벽돌을 하나씩 차곡차곡 쌓아야 단단한 외벽이 만들어지듯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성공적인 개원을 향해 나아갑시다.”라고 전했다.

 

1998년 개원 이후 지난 22년간 지역주민 건강 증진에 초점을 맞춰온 시흥시화병원은 오는 20208월 경기도 시흥시 최초 500병상 규모 신축을 앞두고 지역 내 부재한 진료과 개설 및 전문 의료진 영입, 최신 장비 도입을 통해 최적의 치유 환경을 갖춘 병원으로 재탄생할 계획이다.

 

[주간시흥=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