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3/31 [22:08]
'윤석열 최측근' 검사장, 채널A 기자에 "유시민 치자" 지시 의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석열 최측근 검사 (사진-MBC 방송 캡처)     ©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 MBC가 윤석열 최측근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결탁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MBC는 31일 금융 사기죄로 옥살이를 하고 있는 전 신라젠 대주주 이모씨에게 채널A의 한 법조 기자가 찾아와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알고 있으면 털어놓으라며 접촉을 해왔다고 단독 보도했다. 

 

당시는 이철이 7000억원에 달하는 불법 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시점이었다. 이철은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다.

 

자신을 채널A의 법조팀 기자라고 밝힌 이 모 기자는 이 전 대표에게 보낸 편지에서 검찰이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한 수사를 다시 시작했다며 본인이 취재해보니 모든 의혹을 이 전 대표에게 넘기는 윗선의 '꼬리 자르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유시민 노무현 재단이사장을 비롯한 현 여권 인사들의 관련성에 대해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 전 대표의 가족 재산까지, 먼지 하나까지 털어서 모두 빼앗을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주며, 어떤 형태로든 만남의 자리를 갖고 싶다고 끝을 맺었다. 

 

이철 전 대표는 지인 A 씨를 대리인으로 내세워 이 채널A 이 모 기자를 만나 보도록 했고 이 기자는 "유시민을 치면 검찰도 좋아할 것"라고 말하며, 취재 목적이 유 이사장에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고 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이철의 대리인에게 채널A 기자는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줄테니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엮을 수 있도록 협조하라”고 말했다. 반대로 제보를 하면 검찰에서 선처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기자는 이 전 신라젠 대표의 지인을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간부와 통화했다며 A씨에게 검사장과의 통화 음성 일부를 직접 들려주기도 했다. 

 

힌편 녹취록에 등장하는 현직 검사장은 "신라젠 사건 수사를 담당하지 않고있고, 사건과 관련해 언론에 수사상황을 전달하거나 녹취록과 같은 대화를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도 이날 입장을 발표하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Simon 20/03/31 [22:38] 수정 삭제  
  검찰, 완전 조폭 양아치 집단이네. 채널A 기레기들과 짬짜미먹고 이딴 짓을 벌였다? 쓰레기가 따로 없었구만. 아직 양심이 있는 검사들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저것들 당장에 쳐넣어야 하는거 아닌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