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3/10 [08:20]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광릉숲 ’
생물권보전지역 숲길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가 유네스코(UNESCO)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둘레길 중 봉선사~산림생산기술연구소 4km 구간의 명칭에 대한 대국민 공모전을 개최한다.

광릉숲은 본래 조선 세조의 능묘인 광릉의 부속림이었던 곳이다. 560여 년 동안 엄격하게 관리해온 생태계 보고로 국내에서 단위면적당 가장 많은 생물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06월에 생태, 역사, 문화, 과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생물 다양성의 보전과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조화시킬 수 있도록 유네스코로부터 국내 4번째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른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총 면적은 24,465ha, 포천시, 남양주시, 의정부시가 일부 포함된다.

도는 광릉숲 일원이 생태와 문화관광이 어우러지는 세계적인 명소로 거듭나도록 국립수목원, 포천시, 남양주시, 의정부시 함께 지난 2017부터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 둘레길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명칭 공모 대상은 광릉숲 탐방객들이 즐겨 찾는 봉선사에서부터 광릉(정문), 국립수목원(정문) 등을 거쳐 산림생산기술연구소에 이르는 총 4km의 숲길이다.

공모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경기도원스톱 소통창구 경기도의 소리홈페이지(vog.gg.go.kr)를 통해 329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최종 당선작으로 크낙새상’ 1(경기도지사 표창 및 상금 50만원, 숲길 명칭 선포식 참석), ‘장수하늘소상’ 30(상금 각 1만 원), ‘하늘다람쥐상’ 80(상금 각 5천 원)을 선정해 시상한다.

도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수 추천된 명칭 5개 내외를 뽑은 후, 숲길 탐방객들을 대상으로 선호도 투표를 실시해 최종 공식명칭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명칭은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10주년에 맞춰 오는 6월경 열릴 숲길 명칭 선포식을 통해 발표하고, 향후 특허청 상표 등록 후 경기도 및 유관기관에서 공식적인 명칭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자연과 사람이 상생·공존하는 광릉숲 숲길을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국립수목원, 문화재청, 포천·남양주·의정부시, 지역주민, NGO, 이용객 등과 소통·협력해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간시흥=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