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2/18 [10:25]
31번째 코로나 환자, 택시+교회 이용 '대구의료원 격리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31번째 코로나 환자, 택시+교회 이용 '대구의료원 격리중'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주간시흥

[주간시흥=주간시흥]18일 대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코로나 19 확진자로 최종판정을 받았다. 

 

국내 31번 확진자인 이 60대 여성은 2차례 실시한 코로나19 검체검사에서 모두 양성으로나와 확진자로 최종 판정받았다. 현재 국가지정 음압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대구 서구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최근 교통사고로 수성구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상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다. 

 

실제 이 확진자는 남구에 있는 교회에 2차례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에서 택시도 5차례정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는 이달 초 서울의 유통관련 다중집합행사에도 한 차례 갔다온 것으로 알려졌다.

 

31번째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참고.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2.1809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   질병관리본부 자료  ©주간시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