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9/10/11 [16:01]
건강칼럼/손목이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주의!
시흥시화병원 제1정형외과 김청야 과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시흥시화병원  제1정형외과 김청야 과장

 

50대 주부 김모씨는 어느 날인가부터 저린 증상과 손목 통증이 심해져 한참 고생하다 병원을 찾았다. 흔한 집안일에 손목에 무리가 갔을 거란 생각에 진료를 차일피일 미룬 뒤였다. 진단은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조금 더 늦었으면 신경손상이 있었을 거란 이야기를 듣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처럼 손목을 많이 쓰는 주부에게 발생빈도가 높아 주의가 필요한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해 알아보자.

 

손끝이 시리고 통증이 심하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신경이 지나가는 수근관(신경통로)을 압박해 통증·저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에게서 특히 많이 나타나서 주부 병이라고도 한다. 대표적인 증상은 손 저림증으로 엄지손가락부터 약손가락까지 손끝과 손바닥이 저리다. 그 외에는 시큰시큰한 손목 부위 통증이 동반된다. 특히 밤에 증상이 심해져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진다.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인한 손 저림증은 혈액순환 장애로 나타나는 증상과 차이가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생기는 증상은 엄지손가락부터 약지 손가락 절반 부분까지 저린데, 특히 손바닥이 아주 저리다. 반면 혈액순환 장애 경우에는 다섯 손가락 모두와 팔까지 저리며, 손끝부터 시린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손이 저린 증상보다 찬 증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

  

대수롭지 않게 넘기다간 수술까지.

초기에는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기본적으로 지나친 손목 사용을 자제하고, 손목 아래에 쿠션을 받치는 식으로 작업 환경을 개선하면 증상이 나아질 수 있다. 손목 보호대를 해 통증 부위를 고정하기도 한다. 이외에는 소염진통제, 비타민B, 체외충격파 등이 있다. 손목 주사 요법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다만 이때의 효과는 일시적일 수 있으며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위의 방법으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손가락이 마비되고 손 근육이 위축될 정도로 심한 경우, 증상이 10개월 이상 지속한 사람은 수술한다. 수술은 아주 가볍고 간단하다. 손목에서 수근관(신경통로)을 압박하는 인대 부분을 절개해 치료한다. 보통 수술시간은 20분 내외이며, 근육을 따라 1~2cm의 최소한 부분만 절개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간혹 손목터널증후군을 가볍게 여겨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치료하지 않고 오래 내버려두면 신경이 압박 및 변성되어 영구적 감각 이상이 나타나거나, 손의 운동 이상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간단한 스트레칭과 휴식으로 예방하자.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손목을 자주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 평소 손목이 무리하지 않도록 신경 쓰자. 손목이 구부러진 상태로 오래 있지 말고, 가사, 근무 등에서 손목이 무리하지 않을 정도로 한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손목과 키보드 높이를 비슷하게 맞춰 손목에 각이 생기지 않게 한다. 손목과 손가락 움직이는 운동을 자주 하면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평소 손 근육을 이완하는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이 좋다. 근무 및 작업 전, 팔을 수평으로 뻗고 손가락을 잡고 아래로 당기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이 도움된다. 손과 손목에 통증이 있을 때는 해당 부위에 10~15분간 온찜질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은 통증이 심할 때라도 잘 쉬어주고 스트레칭을 잘하는 것만으로도 병의 진행을 멈추고 완치될 수 있다. 꼭 습관적인 휴식과 스트레칭으로 손목건강을 지켜보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에세이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