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8/16 [14:24]
유역비 SNS 논란, 사태 심각해지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유역비 웨이보 캡처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중국 출신 배우 유역비가 SNS 발언 논란으로 갑론을박을 일으키고 있다.

 

유역비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홍콩 시위 진압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그는 “我支持香港警察你们可以打我了(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쳐도 된다). What a shame for Hong Kong(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라고 적힌 붉은 배경의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홍콩 시위 진압을 지지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또 유역비는 “#我支持香港警察(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라는 태그를 직접 달았다. 

  

이러한 발언에 네티즌들은 디즈니 SNS 계정과 유역비의 SNS 계정에 그가 출연한 영화 ‘뮬란’을 보이콧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홍콩 경찰은 홍콩 시민들의 시위를 폭력적인 방법으로 진압, 강행해 논란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영화 ‘뮬란’은 2020년 3월 개봉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