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16 [21:19]
전미선 사망원인은.. '애통'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미선 사망원인 / 사진=영화사 두둥 제공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배우 故전미선의 사망 원인이 다시 한 번 주목되고 있다. 꾸준하고 존재감 넘치는 연기로 팬들을 찾았던 그의 갑작스러운 소식은 그의 유작이 된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주목받는 모양새다.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조철현 감독을 비롯, 배우 송강호 박해일 등은 전미선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전미선은 지난 달 29일 전주 모 호텔에서 돌연 사망했다. 장례식, 발인은 유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졌다.

 

전미선의 사망원인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으나, 고인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억측에 대해선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제작사 대표는 "얼마 전까지 함께했던 전미선 배우의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영화가 잘 되고 안 되고를 떠나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우선이었다"면서 "영화 개봉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서 유족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이 영화를 많은 분들이 보고 최고의 배우로 기억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서 개봉을 진행을 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또한 송강호는 "안타깝고 슬픈 일이 있었다. 누구보다도 감독님, 스태프들이 슬픔 속에서 이런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슬픈 영화가 아니라 슬픔을 딛고 아름다운 영화가 되지 않을까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전했다. 박해일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서 영광이고 아마 보시는 분들도 따뜻한 온기로 품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