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7/12 [14:40]
하리수 분노, "악플러들.. 헛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하리수 분노 (사진=SNS 캡처)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가수 하리수가 악플러를 향해 분노를 쏟아냈다.

 

하리수는 오늘(12일) 자신의 SNS에 "누가 잘못을 저지른 게 잘한 거라고 그걸 옹호해야 한다고 글을 썼느냐"라며 "강인이 자진 탈퇴하니 비아냥거리는 댓글들이 많길래 내 개인적인 글을 올린 건데 발끈하며 악성 댓글을 남기는 걸 보니 진짜 팬이 아니긴 한가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하리수가 앞선 11일 슈퍼주니어 강인의 자진 탈퇴와 관련한 게시물에 대한 비판글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하리수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와서 마음이 아프다"며 "슈퍼주니어의 데뷔 당시 함께 활동했을 때 항상 멀리 있어도 먼저 달려와서 인사할 만큼 예의 바르고 밝고 착하고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라고 썼다.

 

그러면서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아닌 거 같다"며 탈퇴를 반기거나, 혹인 싸늘하게 바라보는 일부 슈퍼주니어의 팬들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 소식에 일부 팬들은 하리수를 비난했다. 강인이 수차례 물의를 빚었으며, 이를 보듬지 못한 팬덤을 겨냥하는 것을 옳지 않다는 것이다.

 

하리수는 "욕설과 비아냥과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모독 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도 못하는 부계정으로 이런 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 "이런 거로 재기? 우습지도 않다" "여성호르몬 안 맞은 지 25년이다. 내가 여성호르몬 맞는 걸 보지도 않은 사람이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는지 웃기다"고 자신을 향한 인신공격성 댓글을 저격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