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6/20 [23:27]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정현 변호사 "신종 마피아 같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JTBC 캡처 화면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정현 변호사가 공익제보자 한모 씨를 언급했다.

 

오늘(20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YG와 아이들 전말 추적' 편으로 꾸며져 YG엔터테인먼트가 얽힌 여러 사안들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정현 변호사는 "인기 연예인들이 뭔가 자기네들만의 왕국처럼 한국 스타일의 신종 마피아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익 제보자가 처음 이야기했을 때 연예인 마약 관련 수사가 부실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버닝썬 사태 관련해서 사건이 터지면서 '저 사람들은 얼마나 대단한 사람들이길래 묻혀가는 느낌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더라"며 공익 제보자의 생각을 대신 전했다.

 

공익 제보자의 실명이 공개된 데 대해선 "사실은 제보자분이 그것 때문에 엄청 위축돼 있고, 공포에 떨고 있다. 본인이 사실은 들어오기도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씨는 '스포트라이트' 제작진과 만나 "다른 연예인들도 약 다 하지만 숨어서. YG가 특히 약 문제가 많다"면서 "한 명 더 있다. 비아이라고 저에게 진술을 번복하게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