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국 기사입력  2019/05/17 [07:21]
오정연 세젤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병국


[주간시흥=박병국 기자] 오정연 예능감이 역대급을 향해 달리고 있다.

 

오정연이 해투에 출연,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4차원 예능감을 발산한 것.

 

오정연 키워드는 이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강타하고 있으며 그녀가 방출한 입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오정연은 방송에서 유재석과 나경은 부부에 대해 '내 덕'이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자신이 오작교를 자처했다는 것.

 

오정연은 이밖에도 미녀 아나운서들이 겪게 됐던 고충과 그와 반비례 했던 행복지수 등에 대해서도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근황도 전했다. 오정연은 프리랜서 전환 후 현재 카페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아나운서 시험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는 사실과, 대기업 은행 등에 이력서를 17장을 넣었던 사실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오정연은 "그래서 국책은행에 합격했다"라며 "면접 노하우가 너무 쌓여서 잘 봤다. 이제 은행원으로 살자. 아나운서가 정 포기가 안 되면 다시 도전해보자, 생각했는데 다음 날 KBS에 최종 합격이 됐다"라고 말했다.

 

오정연의 이 같은 과거지사가 방송을 통해 전해지자 팬들은 "세젤예 미모" "늘 행복하길 바라" "전 남편 이야기는 네티즌도 그만하길" "살이 빠진 뒤 역대급 미모" 등의 반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포토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