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8/08 [14:40]
시흥시, 폭염 관련 기후변화적응 시범사업 완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2018
환경부 기후변화적응 선도시범사업대상지(전국 12개 지자체)로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사업대상지인 시흥에코센터에 여름철 폭염 대응 및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시범사업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날로 심각해지는 여름철 이상기후인 폭염에 적응하기 위한 시범사업으로 그린커튼 및 쿨페이브먼트(Cool Pavement), 빗물저금통 등 한여름 무더위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시흥에코센터에 설치된 그린커튼은 건물 외부 유리창호로 유입되는 태양 복사열로 인한 실내온도 상승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건물 외부 유리창호 전 구간 81M에 넝쿨식물인 나팔꽃을 식재하여 태양 복사열을 차단했다. 이로 인한 실내온도 상승 억제 및 냉방효율 개선 외에도 비오톱 기능 향상, 녹시율 증가로 인한 그린 인테리어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나팔꽃 생육관리를 위해 시흥에코센터에 설치된 300톤 규모의 빗물저장소와 신규 설치한 1톤 규모의 소규모 빗물저금통을 함께 활용하여 버려지는 빗물을 재이용하는 관수시스템도 함께 운영 중이다.

그린커튼 외에 시흥시에서 추진한 또 다른 시범사업은 쿨페이브먼트 사업이다. 쿨페이브먼트(Cool Pavement)란 지표면의 포장면 온도를 낮추기 위한 특수 도료를 포장면에 직접 코팅하는 방식으로, 여름철 아이들 활동공간의 실외온도를 낮추는데 역점을 두고 추진했다. 시흥에코센터에서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야외 전기자동차체험장(A=739)에 쿨페이브먼트를 시공한 결과, 야외온도 35의 무더위에서 지표면 보도블록 온도가 54일 때 특수 도료가 시공된 지점의 지표면 온도는 34~ 45로 최대 20의 지표면 온도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시 관계자는 기후변화적응 선도시범사업은 일회성 사업이 아닌 시민들의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개선과 본 사업 결과물의 체감 및 홍보를 통한 실생활 적용이 최종 목표라며 이를 위해 시흥에코센터를 방문하는 어린이 및 일반 방문객 대상으로 선도시범사업 교육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부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와 공동으로 본 사업 효과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사업 효과 검증이 최종 완료되면 시흥시에 적용 가능한 방안을 추가 검토하여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