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05/15 [08:01]
이홍우 후보, 광명-서울간 고속도로 재검토해야
주민들과 함께 수도권 도심 민자고속도로 반대 기자회견 열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주간시흥


정의당 이홍우 경기도지사 후보가
14()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주민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광명-서울간 고속도로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이 후보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는 우리 아이들이 공부하는 부천의 고리울초등학교, 동곡초등학교와 부천 고강1차아파트 등 주민들의 주거지를 지나갈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이용하는 도시자연공원인 작동산을 훼손하여 주민들의 삶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이어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파괴하고 민자사업자만 배불리는 광명-서울고속도로를 저지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익산~문산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으로 민자고속도로이다.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구간은 광명~구로~부천~강서를 경유해 지나는 20.2km 구간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 민자고속도로 실시계획 승인을 고시했으며, 이에  반발해 3월에는 경기도 광명시와 부천시 등 4개 자치단체가 재검토를 촉구하는 입장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이홍우 경기도지사후보, 김종민 서울시장후보, 김응호 인천시장후보가 참석했으며, 서울수목원 홈타운 입주자대표회의와 삼두1차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의 주민들이 함께 참석해서 광명-서울간 고속도로와 인천-김포고속도로 공사를 반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