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태권도장 운영 및 국가대표 코치 전영인 사범 인터뷰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7/08 [14:08]
김세은 기사입력  2024/07/08 [14:08]
LA 태권도장 운영 및 국가대표 코치 전영인 사범 인터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1980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태권도 전파에 힘쓴 전영인 사범님을 소개합니다. 전영인 사범은 LA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미국 태권도 국가대표 코치를 맡아 미국의 태권도 발전에 공헌했습니다.

K-시니어라이프는 80년대 초 미국으로 건너간 한인 교포로 70세를 넘긴 시니어로서 여전히 열정적으로 활동중인 전영인 사범의 인생을 인터뷰해 소개합니다.

먼 미국에서 강인한 개척정신으로 국기 태권도를 미국에 보급하는데 큰 공을 세우며 인생의 성공도 일궈낸 전영인 사범의 인터뷰가 시니어들의 삶에 활기를 불어 넣고 외국 동포들에게도 큰 자부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편집자 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