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형 전동킥보드 손잡이 미생물 안전성 검사 결과 발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 식중독세균 및 노로바이러스 검출되지 않아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7/10 [09:06]
김세은 기사입력  2024/07/10 [09:06]
공유형 전동킥보드 손잡이 미생물 안전성 검사 결과 발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 식중독세균 및 노로바이러스 검출되지 않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공유형 전동킥보드 손잡이에 대한 미생물 안전성 검사 © 주간시흥

 

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손잡이에 대한 미생물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검사한 모든 기기에서 식중독세균 및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의정부, 남양주, 고양, 파주 등 유동인구 및이용자가 많은 지역에 공유형 전동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업체 3곳을 방문해 정비 완료 등 출고 준비된 전동킥보드 98대를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손잡이에 대한 식중독세균과 노로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했다.

이번 검사는 여름철을 앞두고 공유형 전동킥보드를 통해 발생할 수 있는 식중독에 대한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이뤄졌다. 업체별 30~40건의전동킥보드손잡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모든 손잡이에서 식중독세균 10균속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이명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장은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라 식품및 환경적 요인에 의한 식중독 발생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바깥출입 시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하며, 선제적 환경 검사를 통한 사전 예방으로도민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