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섬 본다빈치 뮤지엄, ‘2024 경기 유니크 베뉴’ 선정

시흥 마이스 산업 활성화 기대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7/05 [10:29]
김세은 기사입력  2024/07/05 [10:29]
거북섬 본다빈치 뮤지엄, ‘2024 경기 유니크 베뉴’ 선정
시흥 마이스 산업 활성화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 거북섬에 있는 미디어아트 상설전시관인 본다빈치 뮤지엄‘2024 경기 유니크 베뉴(지역 이색 회의명소)’에 선정돼 시흥 마이스(MICE, 기업 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유니크 베뉴(지역 이색 회의명소)는 전통적인 회의 시설인 컨벤션센터, 호텔 등이 아닌 마이스(MICE) 행사 개최지의 독특한 정취나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장소로, 실내 시설·외부(자연) 환경을 모두 포괄하는 장소를 뜻한다.

 

경기도만의 매력과 지역적 특색을 갖춘 마이스(MICE) 행사 개최지로 선정된 경기 유니크 베뉴(지역 이색 회의명소)’는 전통적인 마이스 시설이 없어도 이색적인 소규모 회의 공간만으로 마이스 기반을 조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다양한 마이스 행사를 접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

 

경기 유니크 베뉴는 지난 4월부터 도내 시군 유니크 베뉴 후보지 24곳을 추천받아 경기 브랜드 속성, 장소적 특성, 경영ㆍ마케팅 역량, 체험프로그램, 지역 네트워크, 접근성, 커뮤니케이션, 지속가능성 등의 평가지표를 검토했다. 이후 마이스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현장평가를 거쳐 7개 시군 10곳을 유니크 베뉴로 최종 선정했다.

 

특히 본다빈치 뮤지엄은 미술 관광이라는 차별화된 전시공간을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5월 거북섬 내 메가스퀘어 상가에 2천 평 규모로 개관한 본다빈치 뮤지엄에는 현재 모네, 빛을 그리다전()’이 성황리에 전시 중이다.

 

김종순 시흥시 관광과장은 본다빈치 뮤지엄의 경기 유니크 베뉴 선정을 계기로 거북섬의 마이스 인프라들이 인천공항과의 근접성을 활용해 수도권 마이스 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