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사람도서관, 출범 3주년 맞아 다양한 공유의 장 제공

세상 모든 이야기 보관소, ‘시흥사람도서관’

김세은 | 기사입력 2024/06/20 [10:54]
김세은 기사입력  2024/06/20 [10:54]
시흥시 사람도서관, 출범 3주년 맞아 다양한 공유의 장 제공
세상 모든 이야기 보관소, ‘시흥사람도서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김세은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운영하는 사람도서관202110월에 정식 출범한 뒤 올해 3년째를 맞이했다.

 

사람도서관은 한 사람의 경험과 지식을 한 권의 책처럼 공유하는 도서관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 직접 사람책이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독자는 사람책과 대화하며 지식을 나누고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며 성장할 수 있다.

 

현재 시흥사람도서관에는 9개 분야(진로/직업, 영어, 디자인, 정보기술(IT), 식물, 인공지능 등)에서 활동하는 637명의 사람책이 등록돼 있어 이들의 경험과 지혜를 책처럼 빌릴 수 있다. 이들은 책에서는 느낄 수 없는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출범 이후, 6,726명의 독자(2024531일 기준)들이 사람책 열람을 통해 서로의 지식을 나누는 소중한 시간을 함께했다.

 

진로에 고민이 있는 청소년이나 청년, 2의 인생 설계를 준비하는 중장년층, 자녀 문제로 상담이 필요한 독자들은 사람책 열람 신청을 통해 사람책과 함께 대화하며 경험을 나누고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사람책 열람을 희망하는 시민이나 학생들은 언제든지 시흥교육캠퍼스 에서 열람 신청을 할 수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무료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한편, 시흥사람도서관은 사람책과 시민들이 더 많은 만남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