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아름다운 섬 경기도 풍도·육도’ 여행 하루만에 가능!

○ 2024년 5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 기존 1회에서 2회로 증회 추진
○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 ‘풍도·육도’, 수도권 시민들 앞으로 아침에 배 타고 들어가 오후에 다시 나올 수 있는 당일치기 섬 여행도 가능해져

박승규 | 기사입력 2024/05/02 [13:00]
박승규 기사입력  2024/05/02 [13:00]
5월부터 ‘아름다운 섬 경기도 풍도·육도’ 여행 하루만에 가능!
○ 2024년 5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 기존 1회에서 2회로 증회 추진
○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 ‘풍도·육도’, 수도권 시민들 앞으로 아침에 배 타고 들어가 오후에 다시 나올 수 있는 당일치기 섬 여행도 가능해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투어패스’+사업설명회  © 주간시흥


[주간시흥=박승규 기자] 경기도는 섬 지역 방문객을 위해 안산시 대부도-풍도-육도를 오가는 유일한 대중 교통수단인 여객선 서해누리호의 운항 횟수를 기존 1일 1회에서 1일 2회로 2배 늘린다고 2일 밝혔다. 증회운항은 5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만 한다.

 

이에 따라 5월 첫 번째 주부터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누구나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풍도’에 오전에 들어가 당일 오후에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된다.

 

풍도와 육도 주민들의 경우도 1일 이동할 수 있는 배편이 추가돼 병원 진료, 생필품 구입 등 육지에서 일을 처리하고 다시 섬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다. 또 가족·친지 방문 등의 이동이 더 자유로워져 섬 주민의 생활 여건이 개선된다.

▲ 서해누리호  © 주간시흥

 

경기도는 소외된 섬지역 정주여건 개선과 어촌 관광 활성화를 위해 증회 운항이 가능하도록 서해누리호 운영경비 1억 원을 지원했다.

 

공정식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경기도 여객선 증회 운항사업으로 수도권 2,400만 인구의 당일치기 경기 바다 섬 관광이 가능해지고, 도서 주민의 복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여객선 시간표와 노선도는 서해누리호 운영선사인 대부해운 홈페이지(www.daebuhw.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편 서해누리호는 2023년 38회(7~10월)를 시작으로 올해는 73회(5~10월)로 확대 운행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