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규 기사입력  2023/11/20 [13:03]
평택 친환경 새우 양식 전문가, ‘해양수산 신지식인’ 선정
○ 11월 20일, ‘제7회 해양수산 인재육성의 날’ 기념식에서 상장 등 수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상훈+사장님  © 주간시흥


[주간시흥=박승규 기자]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추천한 흰다리새우 양식 전문가, 최상훈 씨가 해양수산 신지식인으로 선정됐다.

 

해양수산부는 11월 20일 충청남도 보령시 머드테마파크에서 ‘제7회 해양수산 인재육성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저염수(3~7‰)를 활용한 친환경 흰다리새우 양식에 성공한 최상훈 씨 등 3명에게 해양수산 신지식인 인증서를 수여한다.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해양수산 신지식인은 창의적인 발상과 신기술 도입 등을 통해 해양수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수산인에게 인증서를 수여하는 것으로, 1999년 처음 선정한 이래 올해까지 총 245명이 선정됐다. 경기도는 현재까지 14명 해양수산 신지식인이 선정되어, 활동중에 있다.

▲ 해양수산+신지식인+현장조사  © 주간시흥

 

현지조사(1차 심사)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최상훈 씨의 양식장을 방문해 수질검사와 흰다리새우 채취·분석을 통해 현장 검증했고, 최종 심사는 해양수산부(세종시)에서 개인발표(PT)로 진행됐다.

 

최상훈 씨는 2013년 경기도 평택에서 친환경 양식기술을 바탕으로 저염도 흰다리새우 양식을 시작했으며, 해당 기술을 개발·공유해 새우 양식의 불모지였던 평택시에 현재 10여 곳의 흰다리새우 양식장이 생겨나게 됐다.

 

그 외에도 해외논문에 있는 양식기술을 번역해 양식어업인들과 공유하고 2020년에는 우리나라 토종 대하를 순치과정을 거쳐 6‰의 저염도 양식에 성공했다. 또한, 올해부터 경기도 귀어학교 강의를 통해 귀어인들에게도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김봉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도내 어업인들의 해양수산 신지식인을 앞으로도 적극 발굴해, 우리 수산업과 어촌의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