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18일부터 ‘시흥 시티투어’ 재개

정기코스(사당역→시흥시→사당역), 수시코스(맞춤형) 11월까지 운영

주간시흥 | 기사입력 2023/03/14 [20:27]
주간시흥 기사입력  2023/03/14 [20:27]
시흥시, 18일부터 ‘시흥 시티투어’ 재개
정기코스(사당역→시흥시→사당역), 수시코스(맞춤형) 11월까지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주간시흥 기자] 

  © 주간시흥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이달(3) 18일부터 시흥시티투어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지 4년 만이다.

고형근 경제국장은 14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2023년도 시흥시티투어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11월까지 2억여 원을 투입해 120회의 시티투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주간시흥

시티투어는 정기코스와 수시코스로 운영하며 정기코스는 서울 사당역에서 시흥시 관광지를 돌아보고 사당역까지 운행하며 수시코스는 테마별 코스와 시흥시 행사, 축제 등을 연계한 이벤트형 코스로 구성하게 된다.

시흥시는 관내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을 널리 알리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지난 2019년 시흥시티투어를 시작했다.

  © 주간시흥

경기도 유일의 내만형 갯골을 품은 시흥갯골생태공원, 대표적인 연꽃 군락지인 연꽃테마파크, 명품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오이도 등 주요 관광 거점을 연계하며 이용자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어왔다.

올해 시흥시티투어는 대상층 확대를 위해 코스 구성을 다양화하고, 코스 내에서도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체험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서울 사당역을 출발해 시흥시 주요 관광 거점을 연결하고 다시 사당역에 도착하도록 구성함으로써 대중교통 연계성이 낮은 시흥시 관광지를 적극 홍보하고, 관외 관광객의 교통 편의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 주간시흥

먼저 정기코스는 전 연령대를 위한 대중적인 코스로, 해설사가 동행해 관광지를 함께 둘러보는 가이드형 투어로 진행된다. 매주 토요일에는 오이도 내 주요 관광지를 돌며 황금 노을을 감상하는 오이도 선셋 코스를 운영하고, 일요일에는 전당연 재배의 시초인 관곡지와 300년 역사를 간직한 호조벌 등을 둘러보는 관곡지 연꽃 코스를 운영한다.

  © 주간시흥

수시코스는 환경, 공동체 등 테마별 코스와 시흥시 행사, 축제 등을 연계한 이벤트형 코스로 구성했다. 생명의 호수로 거듭난 시화호를 중심으로 한 환경 코스를 필두로 관내 방문 단체의 성격과 목적에 따라 맞춤형 코스를 제공하는 공동체 여행 코스가 마련돼 있다.

  © 주간시흥

거점마다 연계 가능한 체험 프로그램도 확대된다. 시는 갯골생태공원의 소금길 명상, 갯골습지센터 방문, 소금놀이터 체험을 비롯해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오이도 박물관 투어, 시화호 주변 탐방 및 플랑크톤 관찰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봄 해당화 꽃차와 꽃 식초 만들기, 여름 해수풀장과 거북썸축제 체험, 가을 시흥갯골축제 참여 등 계절 특화 체험도 다채롭게 선보인다.

  © 주간시흥

특히 시흥시티투어는 지역 연계 경험이 풍부한 관내 마을기업이 운영하는 민간 주도 사업이다. 시티투어 진행 시 참여자 인솔, 관광 해설, 예약 상담, 체험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 많은 인력이 투입됨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사회 자생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코스 내 물왕호수와 오이도 등 관광지 주변 맛집 탐방으로 관광객 먹거리 수요를 충족하고, 자율 식사 이용 등으로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 주간시흥

고형근 경제국장은 향후 경기서부권 6개 도시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시흥시티투어 관외 코스 발굴에도 주력하겠다라며 시흥시티투어를 이용하는 분들에게 쉼과 여유를 드리고, 지역에 희망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시흥시티투어 이용 요금은 1인당 만 오천 원이며, 시흥시티투어 홈페이지(www.shcitytour.com)협동조합 공정여행 동네봄’(031-314-9055)을 통해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