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어려울수록 같이 해야

신천연합병원장 백재중

박영규 | 기사입력 2023/01/02 [00:16]
박영규 기사입력  2023/01/02 [00:16]
[신년사] 어려울수록 같이 해야
신천연합병원장 백재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시흥=박영규 기자] 

  © 주간시흥

코로나의 위세가 여전한 가운데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이 겹친 우울한 상황에서 새해를 맞게 됩니다. 코로나가 지겨운 한 해였습니다. 병원에서 근무하다 보니 혼자 지내는 어르신, 요양 시설에 입주한 고령자 분들이 코로나로 고생하시거나 돌아가시는 경우를 많이 접합니다. 안타까움이 계속된 해이기도 합니다.

마스크도 벗고 싶고, 서로 모여서 얘기도 나누고 싶지만 유행이 좀 더 가라앉을 때까지는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면역이 약한 우리 마을의 어르신을 지키는 길인 듯합니다.

경제적 여건도 녹록 치 않아 보입니다. 이래저래 고단하고 어려운 새해가 예상됩니다. 이런 때일수록 지역사회가 서로 연대하면서 같이 나가야 그나마 덜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희망을 갖고 즐거운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어려움과 기쁨도 같이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저희 신천연합병원도 지역사회와 같이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건강 문제로 절실히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의 연락 기다립니다.

새해에 모두 건강하시고 행운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집/기획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