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시흥 기사입력  2020/07/16 [16:28]
(사)한국북큐레이터협회, 어려운 이웃을 위한 후원품 나눔
아동도서 3천권을 시흥시1%복지재단에 기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주간시흥

 

지난 7월 15일 (사)한국북큐레이터협회(이사장 박종관)에서 시흥시 관내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아동도서 3천권을 시흥시1%복지재단(대표이사 서재열)(이하 ‘1%재단’)에 기부하는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한국북큐레이터협회는 ‘바른 교육, 생각하는 교육’을 목표로 하는 어린이 교육 관련 전문가들이 뜻을 모아 만든 단체로 독서지도의 올바른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연구하는 일에 전념해 온 전문 강사들이 가정과 사회의 소통을 위한 독서지도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이번에 전달된 아동도서는 시흥시어린이집연합회와 북한이탈주민에게 전해져 취약계층 아동들의 즐거운 독서생활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전달식에 참석한 박종관 이사장은 “어린이들이 독서를 통해 마음의 양식을 쌓는 일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꿈과 희망을 그 마음 속에 담아 미래에 펼치는 밑거름이 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전달한 책을 통해 우리 어린이들의 마음 속에 꿈과 희망이 한층 자라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에 서재열 1%재단 대표이사는 “어린이들의 미래를 위해 힘쓰시는 한국북큐레이터협회와 삐아제 출판사, 그리고 박종관 이사장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어린이들은 미래의 희망이다. 우리 1%재단도 취약계층의 어린이들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