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기사입력  2020/07/16 [14:28]
미국 트위터 해킹, 해킹당한 유명인사 누구? '비트코인 요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트위터     ©주간시흥

[주간시흥=강선영 기자] 트위터가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 정·재계 유명인사들 뿐만 아니라 애플, 우버 등 기업들의 트윗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해커들은 수백개의 트윗 계정에 비트코인 송금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최소 10만 달러(약 1억 2014만 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커들은 이들의 공식 계정에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을 올려 350명이 넘는 사용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FT는 전했다.

 

트위터는 이날 성명에서 "우리가 이번 사건을 점검하는 동안 사용자들은 트윗을 하거나 비밀번호를 새로 설정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트위터 측은 "트위터 계정에 영향을 미친 보안 사건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다.

 

계정이 해킹을 당한 유명인사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 래퍼 케니 웨스트 등이 포함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