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상식

골프공(Golf Ball) 이야기

주간시흥 | 기사입력 2018/12/19 [13:39]
주간시흥 기사입력  2018/12/19 [13:39]
골프상식
골프공(Golf Ball) 이야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창기 골프볼은 나무로 깍아서 사용 했습니다. 그러다가 가죽에 깃털을 채워 사용하기도 하면서 오늘날 골프볼이 되었습니다.

 

골프공의 크기는 지름1.68Inch(4.267Cm) 이상 무게45.93g 이하로 규정되어 있습니다.

크기가 작을수록 공기의 저항을 덜 받아서 비거리가 향상되고 무게는 무거울수록 비거리가 늘어나는 것을 규정으로 한정지은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작고 무거울수록 비거리가 늘어나는 것입니다. 이런 스팩의 볼이 국내에 있기는 합니다.

골프볼을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아래와 같이 설명합니다. 일반적인 내용이라 인용합니다.

골프볼은 커버와 코어의 구조로 되어 있으며, 골프공의 층 구조에 따라 2피스, 3피스, 4피스 등으로 구분됩니다.

신체적인 특성이나 구력에 따라 볼의 종류를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장타를 구사하고 싶으면 2중 구조를, 정교한 샷을 원하면 3, 4중 구조를 선택합니다.

* 2중 구조: 공의 회전이 적음, 비거리가 길어 초보자에 적합

* 3중 구조: 정확도가 높고 볼의 컨트롤이 좋음, 상급자가 사용

* 4중 구조: 긴 비거리가 컨트롤이 좋아 초보~상급자까지 모두 사용

나무 소재로 시작했던 골프볼 기술은 언뜻 정체기에 도달한 것처럼 보입니다. 직경이 1.68인치밖에 되지 않는 골프볼들 사이에서 두드러진

차이점을 밝혀내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이것이 바로 더 뛰어난 골프볼을 디자인하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한계에 다다른 골프볼 기술을 CA******의 엔지니어들은 어떻게 극복하였다고 합니다. 최근 접어지는 핸드폰을 사용화 단계에

와서 삼성에서 시판하려고 하는데요 그 기술이 바로 꿈의 물질 그래핀을 사용하는것입니다.

골프볼 생산과정은 아래를 참조해서 한번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출처 : 민학수의 올댓골프

 

당사에서는 캐릭터 볼에 퍼팅라인을 지름 전체에 표시하여 시판예정입니다.

191월에 판매예정이니 많은 관심바랍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시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비전시흥 포커스 많이 본 기사
광고